뉴스 주요 뉴스

제약바이오 신남방국가 진출 지원한다! 협력 포럼 열려
제약바이오 신남방국가 진출 지원한다! 협력 포럼 열려
국내 제약바이오산업의 신남방국가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협력 포럼을 개최하고 적극적인 전략 모색에 나섰다. 이달 20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하고 보건복지부와 외교부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신남방 제약바이오 협력 포럼'이 서울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금번 행사는 '2019년 K-Pharma Academy'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열린 것으로, ASEAN(아세안) 4개국(태국,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보건부 및 관련 기관 공무원들이 의약품 인허가 제도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진흥원 제약바이오산업단 김용수 단장은 “아세안 지역은 성장 잠재력이 큰 만큼 제약바이오업계의 관심도도 항상 높았기에 최대한 풍성한 정보를 제공하고자 노력했다”면서 “금번 행사를 통해 한국의 제약바이오산업이 신남방국가에서 실질적인 성과를 달성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진흥원은 “앞으로도 보건산업 분야에서 아세안 국가와 긴밀한 협력을 확대할 방침”이라며, “시장개척단 파견, 맞춤형 컨설팅, 정부간 협력 지원, 홍보회 개최 등을 통해 다방면으로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의 진출을 지원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동병원 족부센터 유성호 과장, ‘2019 족부족관절’ 교재 공동 저자 참여
대동병원 족부센터 유성호 과장, ‘2019 족부족관절’ 교재 공동 저자 참여
대동병원(병원장 박경환)은 족부센터 유성호 과장(정형외과 전문의)이 대한족부족관절학회(학회장 이진우)에서 발간한 정형외과 교재 ‘2019 개정판 족부족관절’의 공동 저자로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판은 족부족관절 전문 정형외과 의료진이 참여하여 발 관련 지식을 체계화하면서 최신 지견을 습득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또한 정형외과 전공의와 의대생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기술되었으며, 일반의사와 다른 과 전문의들이 발을 진료할 때도 참고할 수 있도록 하였다. 복잡하고 어려운 용어를 대신해 알기 쉬운 용어를 사용해 정보를 전달하고자 노력하였고 다양한 삽화, 증례 및 새로운 정보를 추가하는 등 읽기 쉽고 이해하기 쉬운 디자인으로 독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대동병원 족부센터 유성호 과장(정형외과 전문의)은 “대한민국 성인의 족부 질환 중 15% 정도를 차지하는 발뒤꿈치 통증은 대부분은 족저근막염으로 진단되고 있다”며, “심한 운동 등으로 무리를 하거나 장시간 서서 일을 하는 경우 반드시 휴식을 취하고 평소 발뒤꿈치 들기 등의 발목 근력 강화운동을 하는 것도 족저근막염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조언한다.

뉴스 인기 기사

1
제약바이오 신남방국가 진출 지원한다! 협력 포럼 열려
제약바이오 신남방국가 진출 지원한다! 협력 포럼 열려
국내 제약바이오산업의 신남방국가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협력 포럼을 개최하고 적극적인 전략 모색에 나섰다. 이달 20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하고 보건복지부와 외교부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신남방 제약바이오 협력 포럼'이 서울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금번 행사는 '2019년 K-Pharma Academy'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열린 것으로, ASEAN(아세안) 4개국(태국,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보건부 및 관련 기관 공무원들이 의약품 인허가 제도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진흥원 제약바이오산업단 김용수 단장은 “아세안 지역은 성장 잠재력이 큰 만큼 제약바이오업계의 관심도도 항상 높았기에 최대한 풍성한 정보를 제공하고자 노력했다”면서 “금번 행사를 통해 한국의 제약바이오산업이 신남방국가에서 실질적인 성과를 달성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진흥원은 “앞으로도 보건산업 분야에서 아세안 국가와 긴밀한 협력을 확대할 방침”이라며, “시장개척단 파견, 맞춤형 컨설팅, 정부간 협력 지원, 홍보회 개최 등을 통해 다방면으로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의 진출을 지원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5
대동병원 족부센터 유성호 과장, ‘2019 족부족관절’ 교재 공동 저자 참여
대동병원 족부센터 유성호 과장, ‘2019 족부족관절’ 교재 공동 저자 참여
대동병원(병원장 박경환)은 족부센터 유성호 과장(정형외과 전문의)이 대한족부족관절학회(학회장 이진우)에서 발간한 정형외과 교재 ‘2019 개정판 족부족관절’의 공동 저자로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판은 족부족관절 전문 정형외과 의료진이 참여하여 발 관련 지식을 체계화하면서 최신 지견을 습득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또한 정형외과 전공의와 의대생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기술되었으며, 일반의사와 다른 과 전문의들이 발을 진료할 때도 참고할 수 있도록 하였다. 복잡하고 어려운 용어를 대신해 알기 쉬운 용어를 사용해 정보를 전달하고자 노력하였고 다양한 삽화, 증례 및 새로운 정보를 추가하는 등 읽기 쉽고 이해하기 쉬운 디자인으로 독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대동병원 족부센터 유성호 과장(정형외과 전문의)은 “대한민국 성인의 족부 질환 중 15% 정도를 차지하는 발뒤꿈치 통증은 대부분은 족저근막염으로 진단되고 있다”며, “심한 운동 등으로 무리를 하거나 장시간 서서 일을 하는 경우 반드시 휴식을 취하고 평소 발뒤꿈치 들기 등의 발목 근력 강화운동을 하는 것도 족저근막염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조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