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 폭염 절정 찍는다, 휴가철 온열질환 조심!

이번 주말 더위 절정 후 다음 주까지 이어져, 막바지 휴가철 온열질환 주의!
기사입력 2019.08.10 23:00 조회수 47,99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온열질환.jpg

(사진제공=보건복지부)

 

 

 

최근 낮 최고기온이 37까지 오르면서 여름철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복지부가 온열질환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특히 이번 주말은 고온이 절정에 달할 것으로 보이며, 폭염은 다음 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이달 9, 질병관리본부는 무더위가 지속됨에 따라 광복절 징검다리 휴일을 포함하는 막바지 휴가철 동안 온열질환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올해 여름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로 신고된 온열질환자는 현재까지 총 1,257명으로, 이 중 사망자는 7명으로 확인됐다.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된 지난달 28일 이후 최근 2주 동안 총 763명의 신고건이 발생했다.

 

온열질환 발생에 대해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질환자의 10명 중 8명은 실외작업장, ·, 길가, 운동장·공원 등 실외에서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질본부 관계자는 실외 작업장에서는 무더위 시 오후시간대 작업을 줄이고 그늘에서 규칙적으로 휴식하는 것이 중요하다, “2인 이상이 함께 건강상태를 살피면서 근무하고 어지러움이나 두통 등 초기증상이 나타날 시 즉시 작업을 중단하고 시원한 곳에서 휴식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보통 온열질환자는 오후 1217시 중 발생하나, 오전 9~정오 사이에 발생한 경우도 4명 중 1명에 달한다. 이에 따라 농사일이나 텃밭을 가꾸는 어르신들은 무더위 시 오전 작업 중이라면 무리하지 말고 작업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더불어, 최근 방학과 휴가를 맞아 관광, 물놀이, 등산 등 실외 활동이 잦아지면서 더위에 취약한 사람들의 각별한 관심이 요구된다. 복지부는 가급적 그늘에서 활동하거나 양산, 모자 등으로 햇볕 노출을 줄이고, 물을 충분히 준비하고 자주 섭취하여 탈수가 생기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어린이나 어르신, 지병이 있는 경우는 더위에 더욱 취약하기 때문에, 보호자와 주변인의 관심이 필요하다. 복지부는 어린이·노약자와 함께 이동 시 차 안은 창문을 일부 열어둔 경우라도 더위에 온도가 급격히 상승하므로 잠시라도 차 안에 혼자 남겨두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복지부가 공개한 폭염대비 일반 건강수칙에 따르면, 갈증을 느끼지 않아도 규칙적으로 물, 음료 자주 마시기 시원하게 지내기 시원한 물로 목욕하기 헐렁하고 밝은 색깔 가벼운 옷 입기 외출 시 햇볕 차단하기 더운 시간대에는 휴식하기 등이다.

 

 

 

의료관광신문

<저작권자 © 메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효 기자 skilleddoctor@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메디타임즈 & meditime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