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의료기기 시험검사기관 지정되는 쾌거…

전남대 생체의료시험연구센터, 국내 제조 의료기기 및 수입 품목 시험검사 수행
기사입력 2019.08.15 17:30 조회수 46,85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4op96xEAutKnnXIe47iD.jpg

(사진제공=전남대병원)

 

 

전남대학교가 우수한 임상 역량과 의료기술력을 인정받아 의료기기 시험검사기관으로 지정되는 쾌거를 누렸다. 앞으로 전남대는 식약처의 인허가와 관련된 시험검사업무를 수행할 수 있게 된다.

 

지난 12, 전남대 생체의료시험연구센터는 관련 심의를 통과함으로써 국내 의료기기 제조기업 및 수입업체에게 해당 품목군에 대한 물리적, 기계적 안전성시험, 생체적합성시험(생물학적 안전성 시험) 및 지정 품목군 성능시험 지원이 가능해졌다.

 

센터는 현재 정형외과, 콘텍렌즈, 화장품 등 광주 의료산업 관련 업체의 제품개발 후 판매시 안전성평가가 필요한 분야의 신뢰성 보증을 위한 비임상시험 실시기관으로 인정받기 위해 GLP 지정을 진행하고 있다.

 

GLP(Good Laboratory Practice)란 의약품, 의료기기, 화장품 등 안전성 평가에 필요한 신뢰성을 인정받기 위해 갖춰야 할 제 규정을 충족시키는 것을 의미한다.

 

의료기기시험검사는 모두 26개 품목으로 분류된다. 의료처치용 기계기구 체내삽입용 의료용품 인체조직 또는 기능대치품 치과용합금 치과처치용 재료 등 5개 품목군을 지정받았으며, 앞으로 품목군 추가지정을 통해 시험검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지금껏 광주는 첨단산단 등에 수도권 기업들의 광주 이전 및 창업으로 의료산업이 집적화되는 현상을 겪어 신규개발제품 등에 대한 인증지원이 필요했다. 하지만 시험·검사기관이 수도권에 편중돼 많은 애로를 겪어온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센터는 그간 시비 20억원을 비롯해, 전남대산학협력단과 전남대병원에서 각각 5억원씩을 지원받아 의료기기 시험검사기관 지정을 준비해왔다. 마침내 시험기관 지정을 받게 됨으로써 광주지역 미래산업으로 육성되고 있는 의료산업의 활성화는 물론 기업유치와 고용증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상원 교수는 전남대학교와 전남대병원이 보유한 우수한 시험평가 및 임상 역량이 업계에 큰 파급효과를 나타냈다, “단순히 광주 지역을 넘어 우리나라 의료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의료관광신문

<저작권자 © 메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효 기자 skilleddoctor@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메디타임즈 & meditime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