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유방 보형물 이식한 환자 종양 발생해… 국내 첫 보고

식약처, 의심 증상 발생 시 신속하게 의료기관 방문검사 받을 것 권고
기사입력 2019.08.16 18:00 조회수 47,88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식품의약품안전처.jpg

 

 

 

최근 국내에서 유방 보형물 관련 희귀암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식약처가 안전관리 및 적극적인 조치에 나섰다.

 

이달 16,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대한성형외과학회는 국내에서 유방 보형물 연관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이하 BIA-ALCL) 환자가 보고됐다고 밝혔다.

 

해당 환자는 지난 6일 병원에 내원해 12일까지 진료 및 검사를 마친 후, 13일에 최종 확진을 받았다. 13BIA-ALCL로 최종 진단을 받은 후 대한성형외과학회 및 식약처에 보고(8.14)됐으며, 식약처는 적극적인 조치에 나섰다.

 

환자에게 발생한 유방 보형물 연관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BIA-ALCL)’은 면역체계와 관련된 희귀 암의 한 종류로 유방암과는 별개의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의심 증상으로는 장액종으로 인한 유방 크기 변화, 피막에 발생한 덩어리나 피부 발진 등이 있다.

 

확진에 이어 부작용이 보고됨에 따라, 식약처는 지난 15일 전문가 등 관계자 회의를 개최해 엘러간거친 표면 유방 보형물을 이식한 환자에게서 BIA-ALCL이 발생되었음을 확인했다.

 

환자는 40대 여성으로 약 78년 전 유방 보형물 확대술을 받은 바 있다. 최근 한 쪽 가슴에 붓기가 심하게 발생해 성형외과 의원을 방문했지만, BIA-ALCL 의심 하에 모 대학병원으로 즉시 옮겨졌다.

 

식약처는 현재 수입제조업체와 함께 부작용 발생으로 인한 치료비 보상 등에 대한 대책 등을 수립하고 있으며, 유방 보형물 부작용 조사 등 환자 등록연구를 통해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대한성형외과학회는 갑작스러운 유방 모양의 변화나 덩어리, 피부 발진 등 의심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에는 반드시 전문 의료 기관을 방문할 것을 권장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미국, EU 등 선진국에서도 BIA-ALCL 발생위험이 낮고, 제거수술 관련 마취, 수술 후 혈종, 염증, 감염 등 위험성을 고려할 때, 증상이 없는 환자가 예방적으로 보형물을 제거하는 것은 권장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식약처는 유방 보형물과 관련한 환자들의 어려움을 최소화하고, 안전성을 강화하기 위해 신속한 보고진료(상담) 체계를 구축하는 등 앞으로도 적극적인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의료관광신문

<저작권자 © 메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효 기자 skilleddoctor@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메디타임즈 & meditime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