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열질환자 작년대비 61% 급증해… 1주일간 총 556명 환자 발생

온열질환자 올해 들어 1,043명, 지난 주에만 556명 발생. 사망 총 10명
기사입력 2018.07.23 23:30 조회수 16,12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보건복지부.jpg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가 온열질환에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한 바 있다.

이달 23, 복지부 소속 질병관리본부는 금년 발생한 온열질환자가 총 1,043명으로 전년 동기간(5.20~7.21) 대비 61%(397) 증가하였다고 밝혔다.

해당 조사결과는 전국 519개 응급실을 통한 온열질환 환자를 보고하는 표본감시체계인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운영에 따른 결과로, 금년 여름 폭염의 심각성을 알 수 있었다.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온열질환은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될 시에 두통, 근육경련, 어지러움, 피로감, 의식저하가 나타나며, 이를 방치할 시에 생명이 위태롭게 된다.

 

특히, 715일부터 21일까지 지난 한 주 동안 전체 온열질환자의 약 절반인 556명이 발생하여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심지어 금년 온열질환 사망자 10명 중 7명이 지난 한 주 동안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금년 발생한 온열질환자의 주요 특징

온열질환 종류 기록에 따르면, 열탈진(52.3%), 열사병(25.1%), 열경련(11.8%), 열실신(7.5%) 순으로 많이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경남(165), 경기(125), 경북(116) 순으로 많이 발생하였고, 작년과 대비해 큰 폭으로 늘어난 곳은 경남과 경북, 울산이다.

 

발생 장소로는 야외작업(292)과 논/밭일(162) 두 장소에서 가장 많은 환자가 발생하였고(43.5%), 다음으로는 길가, 공원 등 야외 활동(420, 40.3%), 실내(169, 16.2%) 순으로 발생률이 높았다.

발생 시간대 기록에 따르면, 온열질환자의 절반인 541건이 12시에서 17시 사이에 발생했으며, 17-18시에도 101건이 나타났다.

성별 기록에 따르면, 남성이 78.4%(818)로 여성보다 발생률이 높았다.

연령으로는 50대가 21.8%(227)로 가장 높은 추이를 보였고, 65세 이상이 전체의 28.4%(296)로 그 후순위를 이었다.

 

올해 온열질환으로 인한 사망자

올해 520일부터 721일까지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로 신고된 온열질환 사망자는 총 10명으로, 이 중 9명은 해당지역이 폭염특보 상황인 것으로 드러났다.

사망한 온열질환 환자 10명 중 5명은 80세 전후의 노년 여성으로 야외에서 밭일을 하던 중, 집 안에서 각각 발생하였다.

사망자 중 2명은 10세 미만의 아동으로 차 안에서 발생하였으며, 이 외 2명은 각각 야외작업장과 집안에서 사망한 것으로 보고되었다.

 

이에 따라 폭염에 취약한 고령층과 어린이, 야외에서 활동하는 이들에 대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복지부 소속 질병관리본부는 “715일에서 21까지 한 주 동안 온열질환자가 급격하게 증가하였고, 연이어 한동안 폭염이 계속될 것으로 예보되고 있어 온열질환발생에 경각심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전하였다.

 

폭염 시 지켜야 할 건강수칙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는 건강수칙을 잘 숙지하고 준수하는 것만으로도 예방할 수 있으므로 물 자주 마시기, 더운 시간대 휴식하기, 그늘바람 등으로 시원하게 하기 등 건강수칙을 지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또한 폭염이 한창일 때에는 갈증을 느끼기 이전부터 규칙적으로 수분을 섭취하도록 하며, 두통, 어지러움, 메스꺼움 등 초기징후가 보이면 즉시 작업을 중단하고 서늘한 곳으로 이동하여 휴식을 취해야 한다.

 

폭염주의보나 경보 등 특보가 발령되면 가능한 위험시간대(12~17)에는 가급적 야외활동을 자제해야 하며, 활동이 불가피한 경우에는 챙 넓은 모자, 밝고 헐렁한 옷 등을 착용하여 온열질환 예방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한다.

술 또는 카페인 음료는 체온상승이나 이뇨작용을 유발하므로 폭염 시에는 생수나 이온음료 등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어린이나 노약자는 일반 성인에 비하여 체온조절기능이 원활하지 않아 온열질환에 더욱 취약하므로 본인은 물론 보호자 또한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또한 고혈압 등 심혈관질환, 당뇨병, 뇌졸중, 투석 등의 만성질환이 있는 경우 신체적응능력이 낮아, 일반인보다 폭염에 더 취약하고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더욱 주의하여야 한다.

복지부는 폭염 경보 시에는 찌는 더위를 피하기 위하여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만약 실내 냉방기기 사용이 어려운 경우 등에는 전국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무더위 쉼터’(전국 약 45천여 개소)를 적극 활용하길 바란다고 당부한 바 있다.

 

 

의료관광신문

<저작권자 © 메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효 기자 web@netpro.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메디타임즈 & meditime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