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대로 생리통, 피부질환을 예방? 허위광고 적발

식약처, 생리통 예방·완화 등 온라인 허위·과대광고 사이트 869건 적발
기사입력 2019.10.06 23:00 조회수 43,08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생리대.jpg

(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소비자가 안전하고 건강한 여성용품을 구입할 수 있도록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허위 및 과대광고 차단에 나섰다.

 

이달 4,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생리대 허위과대광고 사이트 869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금번 적발은 온라인 건강 안심 프로젝트의 하나로 유기농천연 재료 사용을 표방한 생리대 광고 사이트 1,644건을 점검한 결과다.

 

온라인 건강 안심 프로젝트란 소비자 밀접 5대 분야(다이어트, 미세먼지, 탈모, 여성건강, 취약계층) 관련 제품에 대한 허위·과대광고를 집중 점검하는 추진사업이다.

 

금번에 적발된 사이트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온라인쇼핑몰에 사이트 차단 및 게시물 삭제를 요청하는 한편, 판매 사이트를 운영한 의약외품 수입자 및 판매자에 대해서는 관할 지방청과 지자체에서 점검할 예정이다.

 

주된 위반사례로는 여성질환(생리통, 생리불순, 냉대하, 질염 등) 또는 외음부피부질환(가려움, 피부발진, 냄새 등)을 예방완화할 수 있다는 의학적 효능을 표방한 광고(829)가 대부분으로 나타났다.

 

또한 키토산, 음이온에 의한 항균작용 등 원재료에 대하여 사실과 다른 광고(297)를 하거나 화학흡수체가 없어 안전하다는 등 객관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사제품을 비방한 광고(216) 등이 적발됐다.

 

이에 식약처는 의료계소비자단체학계로 구성된 민간광고검증단자문 내용을 바탕으로 소비자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민간광고검증단은 온라인 건강 안심프로젝트 계획의 하나로 다이어트, 여성안심, 미세먼지, 건강증지 4개 분과 민간 전문가 43인으로 구성운영되는 단체다.

 

검증단에 따르면, 생리대는 생리혈의 위생적 처리를 위해 사용하는 물품으로, 생리대 사용으로 생리기간 중 발생하는 생리통, 피부발진 등 각종 질환이 예방 또는 완화된다는 내용은 검증된 바 전혀 없다.

 

생리통 등 여성질환은 주로 호르몬 이상이나 자궁의 기질적 문제에 기인하므로 생리대에 사용된 원재료로 인해 증상이 완화된다는 과학적인 증거는 없으며, 외음부피부질환 역시 개인의 체질이나 스트레스 등 발생요인이 다양하므로 생리대 사용으로 증상이 완화될 수는 없다.

 

금번 점검 결과를 발표하면서 식약처는 소비자께서는 생리대를 선택할 때 다른 제품에 비해 안전하다거나 생리통이 개선된다는 허위과대광고에 현혹되지 않길 바란다고 당부하며, “앞으로도 온라인 건강 안심 프로젝트에 대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생활밀접 제품을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점검하는 등 안전관리를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의료관광신문

<저작권자 © 메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효 기자 skilleddoctor@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메디타임즈 & meditime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