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단감 등 농산물 안전관리 강화한다!

‘생산단계 농산물 등의 유해물질 잔류기준’ 일부 개정 고시
기사입력 2019.10.17 15:30 조회수 45,62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30952.jpg

(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국민이 더욱 안전한 농산물을 구입할 수 있도록 식약처가 농산물의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이달 16,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 생산·유통되는 농산물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생산단계 농산물 등의 유해물질 잔류기준을 고시한다고 밝혔다. 고시는 사과, 단감, 배추 등에 농약 잔류허용기준을 신설·개정하는 것을 주요내용으로 하고 있다.

 

생산단계 잔류농약 관리제도는 수확 10일 이내의 농산물에 대해 농약 잔류검사를 실시하고 수확·출하 시 잔류량을 예측함으로써 기준 초과 우려가 있는 농산물에 대해서는 출하지연 또는 출하금지 등의 조치를 통해 안전한 농산물이 유통될 수 있도록 관리하는 제도이다.

 

금번 개정 고시의 주된 내용을 살펴보면 농약 아세페이트 등 31종에 대한 38개 잔류허용기준 신설 농약 피리미포스메틸 등 11종에 대한 18개 잔류허용기준 삭제 농약 플루디옥실 등 38종에 대한 82개 잔류허용기준 개정 등이다.

 

구체적으로, 사과, 딸기, 쪽파 등 5종 농산물에 대해 아세페이트 등 농약 31종에 대한 38개 잔류허용기준을 신설했다.

 

또한 단감, 사과, 배추 등 14종 농산물에 대해 농약관리법에 따라 등록이 취소된 피리미포스메틸 등 농약 11종에 대한 18개 잔류허용기준을 삭제했다. 잔류허용기준 삭제 시 유사 농산물의 가장 엄격한 기준을 적용하기로 했다.

 

더불어, 감귤, 단감, 배 등 38종 농산물에 대해 식품의 기준 및 규격에 따라 잔류허용기준이 강화된 플루디옥소닐 등 농약 38종에 대한 82개 잔류허용기준을 개정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연구사업 등을 통해 생산단계 농약 잔류허용기준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더욱 안전한 농산물이 유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의료관광신문

<저작권자 © 메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효 기자 skilleddoctor@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메디타임즈 & meditime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