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지역기업 중국 시장진출 적극 지원한다!

부산 지역기업, 중국 국제의료기기박람회 참가해 혁신 제품 홍보
기사입력 2019.10.18 23:00 조회수 44,69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부산시제공.jpg

(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는 오는 19일부터 22일까지 중국 칭다오 코스모폴리탄 익스포지션 전시장에서 개최되는 ‘2019 중국 국제의료기기박람회(CMEF 2019)’에서 부산 지역기업들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한다.

 

중국 국제의료기기박람회는 지난 1979년에 시작된 중국 최대 의료기기 박람회로 매년 상해와 청도에서 두 차례 열린다.

 

해당 박람회는 최신 의료기술, 의료기기, 의료산업 등 지속적인 혁신 제품을 전시하고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최신 의료 트렌드를 보여주는 전시회로 유명하다. 현재는 중국 최대 규모를 자랑하고 있는 전시회로, 관람객은 12만 명에 달한다.

 

매년 20여개국 4200여개 업체가 참가하고 있으며, 100여개국 12만 명 이상이 참관할 정도로 세계 최대 의료기기 박람회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부산시와 ()부산테크노파크는 금번 행사 참가와 함께 중국 제남시 협력기관인 산동신승화전람유한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국내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한다. 국내 기업의 중국 시장 진출 및 중국에서 국내 진출을 희망하는 기업 지원 방안 등에 협력할 방침이다.

 

메디컬 ICT 융합센터에서는 싸인랩, 스토리진, 위트리, 우리메디텍 등 공모를 통해 선정된 8개 부산 지역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의 전시회 참관을 지원하고, 바이어 상담회를 통해 국내 제품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중국시장 진출을 위한 판로개척 활동도 지원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 베트남과 인도 등 기존에 구축된 해외 거점을 포함해 꾸준히 세계적으로 유명한 전시회에 참가할 것이라며, “부산 고령친화바이오 산업의 첨단 기술이 적용된 우수한 제품들을 해외 시장에 널리 알리는 등 의료 경쟁력을 강화해 글로벌 기업으로 육성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의료관광신문

<저작권자 © 메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효 기자 skilleddoctor@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메디타임즈 & meditime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