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소록도병원 한센병박물관, 의학전문박물관으로 격상

기사입력 2019.10.21 23:00 조회수 46,964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국립소록도병원(원장 박형철)은 개원 100주년을 기념하여 개관한 국립소록도병원 한센병박물관(이하 소록도박물관”)20191016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국립 전문박물관(1)으로 정식 등록되었다고 밝혔다.

소록도박물관.jpg

(사진=보건복지부)

2016517일 개관한 소록도박물관은 소록도가 가진 역사적 가치 보존, 한센병에 대한 편견 해소, 소록도 사람들의 세상과 소통을 돕는 창구 역할을 해왔다.

 

박물관은 영상문화센터, 수장고, 어린이도서관, 학예연구실과 한센병, 인권, , 국립소록도병원, 친구들을 주제로 하는 상설전시실, 기획전시실을 갖추고, 한센병을 이겨낸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생명과 인권의 소중함을 미래세대에게 전하고 있다.

 

소록도박물관이 전문박물관으로 등록됨에 따라 국립중앙박물관 등에서 진행하는 각종 협력 사업에 참가하여 다른 박물관과 교류·협력을 활성화하는 계기가 마련되었다.

 

또한 소록도는 일제강점기 우리 민족의 고난과 한센병 치료사()를 고스란히 간직한 역사적 현장이고, 이를 직접 경험한 사람들이 있으므로 의학전문박물관을 통한 관련 연구사업과 교류 전시, 체험·교육 프로그램 운영 등 다양한 역할이 기대된다.

 

한편, 소록도박물관은 국립 전문박물관 정식 등록을 계기로 중·장기 박물관 발전계획을 수립하고, “주제맞춤형 특화박물관, 미래지향적 인권박물관, 지역문화 기반(플랫폼)박물관으로 전략목표를 제시하였다.

 

아울러 전시, 유물 수집·관리, 체험·교육, 조사·연구, 운영기반 확립 등 5개 분야의 세부 추진과제도 설정하였다.

 

또한 인사, 예산, 시설, 의료팀이 참여하는 전담조직(TF)에서 세부 실행계획을 확정하고 적극 추진하여 국립박물관으로서의 공공성과, 의학전문박물관으로서의 전문성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소록도병원 박형철 원장은 어려움을 이기고 삶을 꽃피웠던 소록도 사람들의 이야기를 기억하고 기록하는 노력을 통해, 소록도박물관이 소록도의 역사적 가치를 지키는 역사·문화·인권박물관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자료출처=보건복지부)

[백소예 기자 web@netpro.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메디타임즈 & meditime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