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영주댐 늦가을 때아닌 녹조현상

기사입력 2019.11.12 16:52 조회수 45,39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마지막 '4대강사업'으로 불리는 경북 영주댐에 늦가을 '녹조현상'이 발생했다. 녹조는 7~8월 여름철 자주 발생하는 데, 담수 중인데도 불구하고 겨울을 앞두고 때아닌 대규모 녹조가 피어 논란이 일고 있다.

 

내성천보존회(회장 송분선) 단체는 앞서 114일자 드론촬영 영상과 사진을 공개했다. 댐 본체로부터 6km~10km 담수지 곳곳에 초록색 띠와 거품이 찍혔다.

main.jpg

(사진제공=내성천보존회)

이들 단체에서 영주댐은 2016~2019년 올해까지 본댐과 보조댐에서 4년째 녹조현상이 발생하고 있어, 낙동강 최상류의 상시 녹조현상으로 수질악화와 독소축적 등 폐해가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영주댐의 특이한 점은 남색을 띄는 남조류와 조류 사체가 혼재돼 짙은 남색 또는 검은색이 섞인 '흑조현상'이 발견되는 것"이라며 "단순 유기물 생성에 의한 수질악화를 넘어서고 있다"고 주장에 이어, "영주댐 유역면적 내 농경지 비율은 21%나 된다"면서 "주변 토지오염 등 전반적 생태환경 파괴도 우려된다"고 말했다.

 

댐 안전성 문제와 관련해서도 "국토교통부와 환경부가 107일부터 영주댐 성능검사를 벌이고 있다""댐 건설과 관련해 안전성도 보장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황선종 내성천보존회 사무국장은 "국토부는 댐 안전성, 환경부는 수질문제를 중점으로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4대강사업 문제를 다루는 '통합물관리위원회'는 댐 철거까지 고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수자원공사 낙동강권역부분 경북북부권지사 영주댐건설단 한 관계자는 "담수 초기 현상"이라고 해명했다. 수공은 지난 916일부터 영주댐에 물을 담고 있다. 8일 현재까지 담수율은 21%에 이른다. 이 관계자는 "시험 담주 중이라 초기에는 안정 기간이 필요한데 지금 흑색으로 변했다가 다시 물 색깔이 돌아온다""게절마다 조류 중이 바뀌고 댐 상류에서 오염물질이 유입돼 그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수질모니터링은 꾸준히 진행 중이며 원인에 대해선 다각도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소예 기자 web@netpro.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메디타임즈 & meditime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