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학계, 만성감염질환 관련 심포지엄 개최

2019 만성감염질환코호트 학술토론회(심포지엄) 개최(11.27.)
기사입력 2019.11.27 21:00 조회수 46,04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만성감염.jpg

 

 

(사진제공=보건복지부)

 

 

 

정부와 의료계가 만성감염질환 예방 및 관리를 위해 소통의 장을 열었다.

 

이달 27,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2019년 만성감염질환 코호트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심포지엄은 서울 종로구(필원센터포인터)에서 개최됐으며, 에이즈, 간질환, 자궁경부암, 결핵 등의 만성감염질환 코호트 연구 결과 및 활성화 방안을 공유하고자 마련됐다.

 

논의 주제인 만성감염질환 코호트 연구란 특정 만성감염질병으로 진단 받은 일정규모의 환자집단을 대상으로 예후 인자 규명 등을 위해 지속적으로 추적 관찰하는 연구를 의미한다.

 

국립보건연구원은 지난 2006년부터 국내 만성감염질환 각 분야(임상, 역학, 생물학, 보건학 등)의 전문가들과 협력해 만성감염질환 발생에서 사망에 이르기까지의 질병진전 위험요인을 규명하고 있다.

 

또한 질병예방 및 관리, 치료 방향 제시 등의 연구를 위해 만성감염질환 코호트를 구축·운영하고 있다.

 

금번 심포지엄에서는 2019년에 수행한 우수한 코호트 연구 결과로서 국내 HIV 감염의 역학적 특성 결핵환자의 질병인식 이해와 치료성과 B형간염 질병진전에 따른 최선치료 C형간염 신 치료제 효과 HPV 감염의 질병진전 위험요인 연구 등을 발표했다.

 

HIV는 감염된 후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면역체계가 손상돼 후천성면역결핍증(AIDS)이 유발될 수 있어 매우 위험하며, HPV는 여성에게 높은 수준의 유병율을 보이는 자궁경부암의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심포지엄과 더불어, 국내 모든 만성감염질환 연구자들은 코호트 자원(자료 및 생물자원)을 활용하여 연구할 수 있는 방법들을 공유하고, 코호트 자원을 활용한 중개연구 방향 등 연구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특히, 금번 심포지엄에서 국가 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관리 대책 국가 바이러스성 간염관리 대책 국가 결핵관리 정책을 코호트 연구자와 공유함으로써 변화하는 치료전략 및 예방관리 정책에 부합하는 코호트 연구주제를 발굴한다.

 

코호트 연구가 보건정책의 과학적 근거가 될 수 있도록 정부관계자와 코호트 연구자들이 함께 열띤 토의를 나눴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만성감염질환 예방·관리정책의 과학적 근거 제공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코호트 연구 자료를 정제해 올해 안에 코호트 자료 분양을 개시할 예정이라며, “국내 만성감염질환 연구자들이 이를 쉽게 활용해 만성감염질환 관련 연구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의료관광신문

<저작권자 © 메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효 기자 skilleddoctor@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메디타임즈 & meditime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