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보장 미래 방향성 모색하는 소통의 장!

미래 환경 변화와 사회보장의 미래를 주제로 ‘사회보장 국제학술대회’ 개최
기사입력 2019.12.05 05:00 조회수 45,42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보건복지부.jpg

 

 

 

경제·사회 문제에 대해 사회보장의 방향성을 모색하는 소통의 장이 열린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활동을 펼치는 ‘2019 사회보장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대회는 125() 10시에 밀레니엄 힐튼 서울 호텔에서 미래 환경 변화와 사회보장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다.

 

금번 학술대회는 4차 산업혁명, 저출산 고령화 등 경제사회구조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사회보장제도의 중장기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사회보장 분야의 국내외 석학,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노동기구(ILO), 유럽연합(EU) 등 국제기구 전문가들을 폭넓게 초청해 세계 각국의 사회보장제도 개혁 경험과 연구결과를 공유하는 시간을 갖는다.

 

학술대회의 기조강연을 담당한 요아킴 팔메 교수(스웨덴 웁살라대)는 스웨덴 복지위원회 의장, 스웨덴 싱크탱크인 스톡홀름 미래연구원장을 지내며 스웨덴 복지모형을 설계한 사회보장 분야의 세계적 석학이다.

 

그는 선별적 사회보장 제도는 국민을 기여하는 집단혜택받는 집단으로 나눠 장기적으로 사회보장제도의 지속가능성을 저해한다고 전할 예정이며, “오히려 보편적 사회보장 제도가 국민에게 높은 수준의 복지를 제공할 수 있다는 분석결과를 재분배의 역설이라는 개념으로 제시할 계획이다.

 

이어서 기조분과(세션) 토론회에서는 이창곤 원장(한겨레 경제사회연구원)의 사회로 브뤼노 팔리에 교수(파리대) 야니크 반더보르트 교수(생루이 브뤼셀대) 티네 로스트고르 교수(덴마크 사회정책연구원),스벤 스타인모(미국 콜로라도대) 등 해외 연사와, 조흥식 원장(한국보건사회연구원) 배규식 원장(한국노동연구원)김유찬 원장(한국조세재정연구원)이 미래 환경변화에 따른 사회보장 분야 주요 과제를 제시하고 논의할 예정이다.

 

오후 1세션 1분과는 노동시장 변화와 사회안전망을 주제로 진행되며, 2분과는 미래소득보장의 실험과 교훈을 주제로 구인회 교수(서울대)가 좌장을 맡아 토론을 펼친다.

 

오후 2세션 1분과는 포용국가와 사회서비스의 미래를 주제로 홍선미 교수(한신대)의 진행으로 박사 및 학자가 발표하고 국내 교수들이 발표에 대해 토론한다.

  

2분과는 지속가능한 복지국가와 재원을 주제로 강병구 교수(인하대)가 좌장을 맡아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양극화, 저출산 고령화 등 최근의 경제사회적 문제는 사회투자 확대 등 정부의 적극적 역할을 요구하고 있다, “금번 학술대회는 복지지출 확대 과정에서 사회보장의 방향성을 모색하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의료관광신문

<저작권자 © 메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효 기자 skilleddoctor@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메디타임즈 & meditime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