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적으로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겨울철 건강 주의하세요!

초미세먼지 전국적 ‘나쁨’, 기저질환자 건강 관리에 유의하세요!
기사입력 2019.12.11 02:00 조회수 47,05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미세먼지 수칙.jpg

(사진제공=보건복지부)

 

 

 

초미세먼지가 전국적으로 나쁨수준이라는 결과가 발표됨에 따라, 보건당국이 기저질환자의 건강관리에 특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이달 10, 질병관리본부는 미세먼지가 심각하다는 한국환경공단(에어코리아)의 발표와 수도권 및 충북권을 대상으로 초미세먼지 위기경보’(관심단계) 발령에 따라 질병예방 건강수칙 제공에 나섰다.

 

미세먼지는 피부와 눈, , 인후 점막에 물리적 자극을 유발하고, 크기가 작아 폐로 흡입돼 호흡기에 영향을 미치는 물질으로, 신체 여러 장기에 산화손상을 촉진해 염증반응을 유발한다.

 

특히 심뇌혈관질환(허혈성 심장질환, 심부전, 부정맥, 뇌졸중), 호흡기질환, 천식을 가지고 있는 환자(기저질환자)는 미세먼지가 기존의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어, 더욱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복지부는 고농도 미세먼지가 자주 발생하는 겨울철 시기에 미세먼지로부터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건강수칙을 제공하며, 각별히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일반 수칙

미세먼지가 농도가 나쁨시에는 외출이나 실외 운동을 삼가야 하며, 외출 후 실내에 들어오면 손, , 얼굴 등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

 

흡연은 미세먼지를 유발함은 물론 호흡기질환, 천식 등의 환자에게 급성 영향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금연하고, 활동 시 흡연장 주변을 피하는 등 간접흡연에 주의해야 한다.

 

외출, 차량 운행 시

부득이 외출해야 하는 일이 생기면, 가급적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공장 주변이나 대로변을 피해야 한다. 교통량이 많은 출퇴근 시간대를 피해서 활동하며, 뛰는 대신 평소 보행속도로 걷는 등 덜 힘든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불필요한 차량 운행을 자제하고, 차량을 운행할 시에는 창문을 닫고 차량 내 공기 순환 방식을 선택한다.

 

장시간 실외활동 시

실외 근무자 등 장시간 실외에서 활동 시에는 보건용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이 때 마스크 착용 효과를 얻기 위해서는 올바른 착용법에 따라 얼굴에 밀착해 착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환기, 음식 조리 시

미세먼지 노출을 줄이기 위해 창문을 닫고 실내에 머무는 경우라도 실내에 자연적으로 이산화탄소 등이 쌓여 공기 교환이 필요하므로 하루 중 가급적 미세먼지 농도가 높지 않은 시간대를 택하여 환기하고, 실내는 물걸레로 청소한다.

 

음식을 조리할 때에는 초미세먼지가 급증하므로 환풍기를 작동하고 조리 중과 조리 후까지 반드시 환기하도록 한다.

 

기저질환자 일반 수칙

미세먼지 예보를 자주 확인하고, 미세먼지가 농도가 나쁨일 때나 건강상태가 좋지 않은 경우에는 외출을 자제하고 활동량을 줄인다.

 

외출 시에는 평소 먹는 약과 증상완화제 등 비상약을 소지하고, 부득이 장시간 외출 시 보건용 마스크가 도움이 될 수 있으나 마스크를 착용 후 호흡곤란이나 가슴 답답함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무리해서 착용하지 말고 바로 벗는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미세먼지가 나쁜 날은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실외 운동을 삼가는 것이 좋다, “특히 기저질환자의 경우 건강수칙에 유의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의료관광신문

<저작권자 © 메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효 기자 skilleddoctor@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메디타임즈 & meditime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