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외과 부문 서울휴병원 이영균 명의

서울휴병원 이영균 명의
기사입력 2020.01.18 15:30 조회수 137,879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광주광역시 서구 상무지구에 위치한 서울휴병원은 비수술 중심의 척추,관절 중점의 진료 병원입니다. ‘비수술 중심은 수술을 못해서가 아니라 환자를 내 가족이라고 생각하는 깊은 신념으로 수술을 피할 수 있는 다른 좋은 방법을 강구하기 위함입니다.

 

진료를 하다보면 척추 통증으로 인해 수도권, 서울 전문병원을 다니며 시술과 수술을 반복했지만 여전한 통증으로 인해 서울휴병원까지 내원하셨던 환자분 또한 여기서도 수술을 해야 하나 두려움을 먼저 느끼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똑같은 부위에 또 수술을 하거나, 비슷한 수술적 방법을 먼저 찾기보다는 근본적인 통증의 원인과 자세한 병력 청취를 통해 기존 수술의 특이점, 해결점을 찾아 통증부위를 완화시킬 수 있습니다.


이렇듯 환자별 맞춤치료를 시행해 환자 분들의 척추 통증을 완화해드리는 것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원인을 찾고 비수술적 치료를 우선적으로 시행하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통증이 지속됐을 시에 수술적 치료를 진행하고 있으며, 수술적 치료법을 시행함에 있어서도 환자의 안전과 편의를 최우선으로 하고 있습니다.


와파린(항지혈제)복용으로 상급병원에서도 수술이 가능하기까지 5일 이상 걸려, 타진(마약성진통제)만으로 통증을 견디고 계셨던 환자분을 이틀 내에 와파린을 중단한 후 안전하고 신속하게 수술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 할 수 있었던 사례가 있었습니다.


치료실력 뿐만 아니라 환자분의 케어 또한 중점으로 하고 있으며, 서울, 경기 등의 유명한 병원에서 오랜 기간 수술 및 비수술 등의 전문치료를 통해 풍부한 임상경험과 능숙한 실력을 겸비한 의료진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신경외과 전문의 이영균 병원장은 전 세계 20개국(유럽, 아시아, 중남미) 이상의 대학병원 교수들과 척추전문의 대상으로 하는 학회에 초청 받아 수술 및 비수술에 대한 강의와 Live surgery를 시연하여 최첨단 척추 치료 기술을 전파하고, 서울휴병원의 의료진에게 배우기 위해 직접 광주까지 방문할 정도로 그 실력을 인정받고 있습니다.


 


Untitled-1 copy.jpg



이영균 명의


이영균 명의는 광주, 전남 지역에는 아직까지 외국 대학 교수들이 직접 척추 수술 및 비수술 치료법을 교육 받으러 올 수 있는 높은 수준의 병원이 없어, 환자들 또한 수준 높은 진료를 찾아 아픈 몸을 이끌고 서울, 경기까지 올라오시는 모습이 저에게는 안쓰러움 그 자체였다. 지역 주민이 서울로 올라가지 않아도 서울 수준의 의술로 척추, 관절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치료 과정이 고통과 아픔이 아닌 편안한 휴식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 제 신념이며, 서울휴병원의 의미도 이러한 뜻으로 바른 진료와 따뜻한 마음으로 환자분들의 건강 회복과 아름다운 미소를 찾아드리겠다.” 고 말했습니다.



[서울휴병원 이영균 명의]


- 서울성모병원 레지던트 수료

- 전 힘찬병원 / 나누리병원 척추센터 과장

- 태국 마히돌대학병원 초청

  라이브수술 (live surgery) 시연 : 4 case

- 아시아 최소침습척추수술 학회 초청

  라이브수술 (live surgery) 시연 : 4 case

- 아시아 척추학회 초청

  cadaver workshop 지도자 : 2

- 유럽, 중남미 학회 초청 지도교수

  라이브수술 (live surgery) 시연 : 2 case

- 태국 출라롱콘대, 파나마, 터키, 말레이시아 교수진 및 서울대 교수 등

  다수의 국내외 교수진이 병원 방문하여 수술 및 시술 참관 교육

- 다수 국내 전공의 및 개원의를 위한 연수 강좌 지도 강연

- 다수 나라의 환자를 라이브 수술하며 외국 교수 및 척추 전문의 지도


[박순경 기자 skilleddoctor@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메디타임즈 & meditime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