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의료원·대구동산병원-코로나19 치료'거점병원' 지정

기사입력 2020.02.22 15:46 조회수 52,40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대구의료원.jpg

(사진=대구의료원 선별진료소)

대구의료원과 대구동산병원(중구)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병-19(코로나19) 거점병원으로 지정됐다.

 

매일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 치료 병상이 포화상태에 이르자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의 입원 치료를 위한 대응 지침을 '음압병실-11'에서 '일반병실-다인(多人)1' 체계로 전환한데 따른 조치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진환자 치료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중구)의 병동 사용을 긴급승인했다. 앞으로 대구동산병원(63117개 병상)은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으로 자가격리 중인 확진환자에게 배정될 예정이다.

 

21일 오전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 앞에 출입을 통제한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대구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며 의료시설에서는 대부분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대구동산병원 측은 "오늘부터 지역거점병원 지정과 동시에 기존 입원환자 130여 명에게 동의를 구한 후, 40여 명의 환자를 계명대 동산병원(성서)으로 순차적으로 이송한다. 나머지 환자들은 퇴원 및 전원 조치했다"고 밝혔다.

 

대구의료원은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하고, 코로나19 경증 확진자일 경우 음압 1인실 아니더라도 일반실에 배정하도록 입원 기준을 변경했다.

 

대구시는 대구의료원에 입원치료 중인 새로난한방병원 입원자(32)290명 가량인 일반환자를 다른 병원으로 옮겨 추가병실을 확보하고, 장기적으로는 대구의료원 373개 전체 병상을 코로나 확진환자를 전담 치료 기관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백소예 기자 web@netpro.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메디타임즈 & meditime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