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식단, 코로나 예방 위해 면역력 증진

기사입력 2020.03.14 23:48 조회수 47,35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씀바귀.jpg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봄기운 만연한 3월 현재도 쉽게 누그러지지 않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활력을 찾기 위해 면역력을 키우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일교차가 심하고 변덕스러운 요즘날씨에는 더욱더 제철 음식으로 식단을 준비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제철 음식은 보양식이라는 말처럼 면역력 증진과 원활한 대사활동에 효과적이므로 봄나물이 풍성한 3월 제철 음식에 대해 알아보자.

 

각종 성인병 예방에 도움이 되는 쑥은 피를 맑게 하고 혈액순환 촉진에 좋다. 자궁을 따뜻하게 해 부인병에도 효과가 있으며 진통, 소염의 작용까지 더해 건강식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또 몸 속의 온기를 만들어 추위를 많이 탈 경우 쑥을 섭취하면 좋다.

 

취나물

독특한 향이 뛰어난 취나물은 체내의 염분을 배출하는 데 효과적이다. 열량이 낮아 다이어트에도 효과적이며 들깨와 함께 섭취하면 단백질과 지방이 첨가돼 영양면에서 우수하다. 취나물은 장기 보관할 경우 데쳐서 물기를 제거해 냉동실에 말려 보관하는 것이 좋다.

 

씀바귀

국화과의 다년초인 씀바귀는 쓴맛이 강해 데쳐서 찬물에 오래 우려내 요리하는 것이 좋다. 해열, 소화불량, 폐렴 등에 효과적이며 약재로 사용되기도 한다. 또한 돼지고기와 함께 섭취할 경우 느끼한 맛을 잡아주고 돼지고기의 산성을 중화시켜준다.

 

냉이

3~4월 경 제철인 냉이는 쌉싸름한 맛과 특유의 향을 지닌 제철 음식으로 국과 전 등 다양한 요리에 사용된다. 단백질과 비타민이 풍부하며 피로회복, 춘곤증 등에 효과적이다. 특히 콩가루와 함께 조리하면 영양면에서 우수하며 보관시에는 흙이 묻은 상태로 냉장 보관하는 것이 좋다

 

달래

달래는 비타민과 무기질, 철분이 풍부해 춘곤증, 식욕부진 등이 효과적이다. 또한 달래는 콜레스테롤 저하에 효과가 있어 돼지고기와 함께 섭취하면 좋다. 보관시에는 물을 살짝 뿌려 신문지 등에 감싸 냉장 보관한다.

 

더덕

기관지 질환과 동맥 경화 등 성인병 예방에 좋은 더덕은 사포닌이 풍부해 삼류 특유의 쌉싸름한 맛을 낸다. 기침, 가래, 천식, 고혈압 등에 도움이 되는 더덕은 고기류와 함께 섭취시 고기의 산성 성분이 중화된다. 또한 더덕은 젖은 신문지에 싸서 냉장 보관하는 것이 좋다.

 

쭈꾸미

타우린이 풍부한 쭈꾸미는 콜레스테롤을 감소시키며 피로회복에도 효과적이다. 필수아미노산이 풍부하고 저칼로리로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되며 돼지고기와 함께 섭취시 단점을 보완해 상호 궁합이 좋다. 쭈꾸미는 내장과 먹통을 제거한 후 살짝 데쳐 냉동 보관한다.

 

딸기

향과 맛이 달콤한 딸기는 비타민C가 풍부하다. 항산화 작용에 뛰어난 딸기는 암세포 억제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제품들과 함께 섭취하면 칼슘이 보충돼 골다공증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딸기는 습도에 약하기 때문에 종이상자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백소예 기자 web@netpro.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메디타임즈 & meditime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