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 홈파티가 위험한 이유

기사입력 2021.01.04 11:59 조회수 53,77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연말연시가 다가오면서 코로나로 인해 집에서 파티를 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그러나  집에서의 파티가 위험하다는 전문가의 의견이 있다.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 질환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박주연 원장은 “코로나19가 길어지자 홈술의 영역이 크리스마스 파티, 송년회 등 각종 송년 모임으로 확대되어 연말 풍속도가 바뀌고 있다”며 “특히 홈파티에서 연말 분위기를 살리기 위해 와인을 마시는 경우가 많은데 편안한 집에서 들뜬 기분에 마시는 술은 자제가 어려워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최근 취업 포털 인크루트에서 성인남녀 919명을 대상으로 ‘2020년 크리스마스 계획’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1위는 ‘집콕(22%)’, 2위는 ‘가족과 홈파티(18.2%)’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서 ‘크리스마스 케이크 만들기(13.1%)’, ‘기념 요리(10.5%)’ 순으로 계획이 확인됐다. 올해 크리스 마스 연휴 동안에는 주로 집에서 머물며 연말 분위기를 느끼겠다는 것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표준잔(각 주종에 맞는 술잔, 1표준잔에 함유된 알코올의 양은 10g) 을 기준으로 성인 남자는 하루 4잔 이하(알코올 40g), 여자는 2잔 이하(알코올 20g) 섭취하는 것을 저위험 음주로 규정하고 있다. 박주연 원장은 “무엇보다 술에 취하면 감염 위험에 대한 경각심이 무뎌지므로 가능한 취하도록 마시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가까운 사람들과 함께하는 홈파티일지라도 감염 예방을 위해서 절대 잔을 함께 사용하지 않고, 안주는 개인별 접시를 이용해 따로 덜어 먹는 등 방역 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순경 기자 web@netpro.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메디타임즈 & meditime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