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짱을 꿈꾸며 섭취한 단백질, 건강에는?

과잉, 편식 시 신장 기능 영향 줄 수 있어 건강상태 고려한 섭취량 조절 필요
기사입력 2021.08.18 10:26 조회수 40,69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단백질 섭취(출처-클립아트코리아).jpg

 

방송계에서 몸짱으로 알려진 유명 가수이자 방송인 김종국씨의 개인 유튜브 채널이 개설 두 달 만에 구독자 200만 명을 넘겨 화제다현재까지 운동을 주제로 제작된 10개 영상의 총 조회수가 오천 이백만 회 이상이다특히 그가 출연하고 있는 일요일 저녁 예능 프로그램에서 먹었던 단백질 쉐이크가 완판이 되는 등 그의 몸매와 건강을 부러워하고 비결을 확인하려는 구독자들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

 

 

이처럼 시대를 불문하고 아름답고 건강한 몸매는 많은 이들의 관심사로 손꼽힌다과거에는 깡마른 몸이 대세였다면 요즘에는 적당한 근육이 있는 탄탄한 몸매가 대세다또한 최근 코로나로 인해서 일명 홈트라고 하는 홈 트레이닝과 바디프로필 촬영이 유행하고 여름철 노출을 위해 몸매를 급하게 만들려는 사람들이 증가하였다.

 

 

이러한 시대적 욕구에 맞춰 과거 헬스장에 국한되었던 운동 시설이 필라테스크로스핏스피닝 등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고 있으며 운동 전후로 근육을 만들기 위해서 먹는 단백질 식품의 종류도 다양해지고 판매도 급증하였다.

 

 

실제 식음료업계에 따르면 국내 단백질 제품 시장이 2018년 890억 원 수준이었으나 2년 만에 급성장해 2020년 2460억원으로 3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에는 3430억 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단백질은 신체 주요 기능 및 체조직을 구성하는 3대 영양소로 근육이나 피부조직 구성에 영향을 줘 운동 시 자주 언급되는 영양소이다또한 부피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칼로리로 같은 양의 탄수화물이나 지방과 비교했을 때 칼로리가 낮아 단백질 식단이 선호된다.

 

 

하지만 단백질 열풍의 문제는 이를 과잉 섭취하거나 다른 영양소 없이 단백질로만 구성된 식단은 오히려 건강에 해롭다는 점이다단백질을 필요 이상으로 섭취하게 되면 분해하는 과정에서 체내 질소 노폐물이 다량으로 형성되어 신장에 부담을 주게 된다.

 

 

특히 이미 신장이 안 좋은 사람은 위험할 수 있어 더욱 조심해야 한다대부분의 신장 질환이 초기에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본인의 신장 상태를 모르는 경우가 많다.

 

 

또한 우리나라 식습관 상 동물성 단백질 섭취가 높은 편인데 동물성 단백질로만 고단백 식사를 할 경우 산성의 황아미노산 중화로 칼슘 손실이 높아져 골다공증 위험률이 증가할 수 있다뿐만 아니라 동물성 단백질은 포화지방과 콜레스테롤 함량이 높은 경우가 많고 이는 성인병 위험을 증가시키는 원인이 된다.

 

 

대동병원 인공신장센터 이가희 과장(신장내과 전문의)는 건강한 다이어트를 위해서는 어떤 단백질을 얼마나 섭취할지에 관심을 둬야 한다라며, “성인 기준 총 에너지 섭취량의 15%가 좋으며 체중 1kg당 1g으로 계산해서 섭취하도록 하며 동물성 단백질인 닭가슴살만 먹기보다는 두부나 콩 등 식물성 단백질도 함께 섭취하는 것이 좋다라고 조언했다.

[박순경 기자 web@netpro.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메디타임즈 & meditime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