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의료원 의료기기 노후화 심각해... 환자 안전 문제

의료기기 노후화 심각한 수준, 최근 5년간 237건 안전사고 발생
기사입력 2019.10.08 11:30 조회수 43,065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국립중앙의료원.jpg

 

 

 

국립중앙의료원의 의료기기 노후화가 심각한 수준임에 더불어, 환자 안전까지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기동민 의원이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립중앙의료원에 입원한 환자의 안전사고가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내구연한을 초과한 의료기기가 31.2%에 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중앙의료원이 보유한 의료기기의 내구연한 초과 문제가 개선되지 않다는 점이 거듭 지적되고 있다. 실제로 의료원이 보유한 의료기기 중 501대가 내구연한을 초과하여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으며, 이는 현재 국립중앙의료원이 보유한 의료기기 총 1,604대 중 31.2%에 달하는 수치다.

 

구체적으로 내구연한을 초과한 의료기기 중 4년 이하의 노후장비 비율은 58.5%이었으며, 5~9년이 초과된 장비는 34.1%였다. 10년 이상 노후화된 의료기기도 7.4%에 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구연한이 초과된 의료기기 중 1988년에 취득한 수술용 현미경이 제일 최고령인 것으로 확인됐다. 수술용 현미경의 내구연한은 9년으로, 현재까지 총 225개월이 초과된 것이다. 이 다음으로는 1992년에 구입한 담도 내시경, 1994년에 구입한 전기 수술기가 수술용 현미경의 뒤를 이었다.

 

기동민 의원에 따르면, 노후한 의료장비를 교체하기 위한 예산 반영은 미미했다. 정부는 작년 국립중앙의료원에 대한 예산을 책정하면서 정부출연금 236억원 중 14%에 해당하는 33억 원만을 의료장비 현대화 사업에 반영했다.

 

M6H48LNMWBKUKUS0WB0O.jpg

 

국립중앙의료원의 의료기기 노후화와 더불어 환자 안전까지 불안해 비판이 일었다. 실제로 최근 5년 간 국립중앙의료원에서는 237건의 환자안전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201540건 발생했던 환자 안전사고는 201646, 201749, 201866건으로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8월 현재도 36건의 환자안전사고가 발생해 2018년 절반의 수치에 육박한 것으로 확인됐다.

 

환자안전사고 중 제일 많은 비율인 낙상사고는 전체 237건의 환자안전사고 중 174(73.4%)을 차지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낙상사고방지팀을 만들어 시설을 점검하고 낙상위험대상자에게 노란색 낙상 표시 손목밴드를 착용하게 하는 등 여러 낙상예방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낙상사고는 20198월 현재 28건으로, 이미 작년 수치의 58.3%에 달해 예방활동이 과연 제대로 이뤄졌는지 의문이라는 것이 기 의원의 지적이다.

 

이어 투약 사고가 26(10.9%)으로 다음을 이었다. 투약 사고는 환자의 생명과 직결되는 위험한 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세심한 주의와 관심이 요구되는 부분이다.

 

기동민 의원은 "우리나라 공공의료의 플래그쉽(기함)인 국립중앙의료원이 의료장비 현대화, 환자 안전 담보 등을 위한 해결 방안을 찾지 못한 채 제자리걸음을 반복하고 있다", "공공보건의료 체계 강화를 위해서는 신축-이전 문제도 중요하지만 보다 국민 안전이라는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 의원은 이어 "안전사고 문제 해결을 위해 관련 지침에는 문제가 없는지 원점에서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 "재정 문제는 관계 부처에 적극 설명하고 설득해서 관련 예산 확보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의료관광신문

<저작권자 © 메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효 기자 skilleddoctor@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메디타임즈 & meditime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