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의료원, 세균, 감염병 대처법 담은 건강총서 출간

‘세균과의 전쟁, 어디까지 왔나’ 세균, 감염병 최근 진단과 치료법 공유
기사입력 2019.10.03 17:30 조회수 43,29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noname01.jpg

 

 

 

국민들께 감염병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세균과 감염병에 대처하는 치료법 및 예방법을 공유하기 위해 국립중앙의료원이 건강총서 출간에 나섰다.

 

이달 2, 국립중앙의료원은 중앙감염병병원 보유기관으로서 국민 감염병 대처 능력 향상을 위한 건강총서 세균과의 전쟁, 어디까지 왔나를 출간했다고 밝혔다.

 

해당 책은 국립중앙의료원 공공보건의료연구소가 제작한 아홉 번째 건강총서 시리즈로, 감염병 관련 전문가들의 최신지견과 국민들에게도 도움이 될 만한 유익한 정보를 담고 있다.

 

금번 출간에는 감염내과 및 호흡기내과 전문의와 연구원들 총 13명이 집필에 참여했으며, 각 전문 분야를 국민 눈높이에 맞춰 설명하고자 했다. 특히 최신 결핵치료법과 위암을 일으키는 헬리코박터균 관리법 등 의료인이 아닌 독자들에게도 유익한 정보를 수록했다.

 

책에서 국립중앙의료원 감염내과 김연재 전문의는 항생제 내성 바로 알기라는 주제로 환자도 의료인에게 항생제 사용에 대한 요구도를 줄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한 병원관리자는 내성균의 확산을 막기 위해 감염관리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국립중앙의료원 호흡기내과 조준성·정인아·이지연·김정현·김지민 전문의는 최신 결핵 치료법난치성 다제내성 결핵 극복하기라는 주제로 유익한 내용을 공유했다. 그들은 결핵 치료의 최신지견을 공유하고, 난치성 다제내성 결핵치료를 위한 새로운 치료법이 도입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나영 교수, 최용훈 전임의는 위암 일으키는 헬리코박터 관리하기라는 주제를 통해 위암 예방을 목적으로 헬리코박터균 감염의 치료를 원할 경우 조기 시행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제안했다.

 

한양대병원 감염내과 배현주 교수는 항생제로 초래되는 설사(클로스트리듐 디피실리)의 치료법: 항생제 VS 대변이식이라는 주제로 고령화와 감염병의 연관성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노인 인구가 증가하면서 해당 감염이 증가하고 있다는 점을 알리고, 앞으로 국내에서도 이 질환에 대한 임상역학 등 연구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발행인이자 국립중앙의료원 정기현 원장은 머리말에서 중앙감염병병원 운용기관으로서 위상과 역량을 갖추기 위한 국립중앙의료원의 노력은 현재 꾸준히 진행 중이라며, “특히 공공보건의료연구소 산하의 감염병연구센터는 에이즈, 결핵, 신종감염병 등과 관련된 연구를 꾸준히 진행해 오고 있으며, 공공보건의료교육훈련센터는 맞춤형 감염병 대응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금번 출간을 계기로 국민들이 감염병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익히고 국립중앙의료원이 국가 공중보건 위기 대응 시스템의 중추로서 중앙감염병병원의 역할을 정립하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의료관광신문

<저작권자 © 메디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효 기자 skilleddoctor@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메디타임즈 & meditime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